[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2016년10월25일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최순실씨에게 연설문이 사전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에 나섰지만 정확한 문서유출 경로와 범위, 시기 등은 여전히 이번 사태의 쟁점으로 남을 전망이다.

현 정부에서 아무런 공식 직책도 없는 일개 사인에 불과한 최 씨에게 대통령 기록물이 넘어갔다는 점을 고려하면 위법 논란이 일면서 파장이 더욱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기록물관리법상 청와대에서 생산한 문서는 무단 대외유출이 금지돼있다. 특히 대통령기록물을 무단으로 은닉 또는 유출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사전유출 의혹을 제기한 JTBC 보도에 따르면 최 씨 소유의 PC에서는 박 대통령 연설문과 각종 회의 발언자료를 담은 파일이 44개나 발견됐다.

하지만, 최씨에게 연설문 등이 사전유출된 정확한 경로와 범위, 시기 등은 여전히 베일에 싸여있다. JTBC는 보도에서 문건 전달자를 박 대통령의 최측근 참모라고 표현했다는 점에서 누가 전달했는지를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청와대가 2014년 12월 ‘정윤회 문건 유출’ 파동에 대해선 국기문란 불법행위로 규정한 바 있어 이번 사태를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도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대통령 기록물은 무단유출은 금지되지만, 국회 또는 당청간 업무협조 등을 위해 문서를 외부로 전달할 경우 누구에게 어떤 서류를 보냈는지 신고해야 하고, 사이버보안 관련 부서에서 이를 수시로 체크하도록 돼있다.

또한, 청와대 보안시스템상 내부에서 생산된 문서를 온라인으로 발송하려면 허가를 받아 내부망 공식이메일 계정을 통해서만 전송할 수 있다. 따라서, 최 씨에게 문서가 건네졌다면 청와대의 적법한 시스템을 거쳤는지가 쟁점이 될 수 있다.

여기에다 야권에서 박 대통령의 지시 여부 등을 쟁점화할 경우 사태의 파장은 더욱 커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어떤 내용의 문서가 얼마만큼 최 씨에게 넘어갔는지도 쟁점이 될 수 있다. 최 씨가 받은 문서에 민감한 내용이 포함됐다면 공무상 비밀누설에 해당할 수 있다는 주장까지도 제기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이와 관련해 최씨에게 유출된 보고서에는 이미 거론된 연설문이나 발언자료 수준을 넘어 국정운영이나 경제정책, 인사 등 공무와 관련된 자료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최씨가 소유한 PC에는 ‘정부조직개편안 평가’ ‘가계부채-B’ ‘고용복지-업무보고-참고자료’ 등의 이름을 단 파일이 들어있었다. 또 ‘역대 경호처장 현황’ ‘대통령당선인 대변인 선임 관련’과 같은 중요한 청와대 인사파일과 ‘식사, 티타임 대상자’ ‘청와대 회동’ ‘양승태 대법원장 면담 말씀자료’ 등 대통령의 면담일정과 관련한 파일도 담겨있었던 것으로 보도됐다.

대외적으로 보안이 요구되는 외교자료들까지 들어있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중국 특사단 추천의원 명부’ ‘다보스포럼 특사 파견’ ‘아베 신조 총리 특사단 접견자료’ ‘호주 총리 통화 참고자료’ 등 매우 민감한 외교문서가 포함됐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대통령 후보시절 유세문과 TV토론문, 선거일정, 인수위 관련 서류, 광고문안, 취임식 행사업체 관련 파일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대통령의 휴가일정과 패션, 휴가관련 사진, 취임기념우표 시안, 페이스북 파일 등도 들어있어 최씨가 박 대통령의 개인일정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까지 관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낳고 있다.

유출이 이뤄진 시기도 추후 논란이 될 수 있다. 박 대통령은 최 씨의 도움을 받은 시기를 대선 과정부터 취임 후 청와대의 보좌 체계가 완비된 시점까지로 언급했다.

JTBC가 보도한 유출문서의 작성시기가 박 대통령 취임 이전인 2012년 하반기부터 정부 출범 2년 차인 2014년 3월 무렵까지라는 점을 감안하면 박 대통령의 설명과 대략 들어 맞는다. 다만, 이후에도 혹여 문서유출 정황이 나온다면 사태는 더욱 확산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연합뉴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삼성 '스마트폰 엣지' 기술, 中에 빼돌린 일당 13명 '덜미' safedocs 2018-11-29 34
64 '훔치고 베끼고' 中 반도체 굴기의 그림자 safedocs 2018-06-26 53
63 국방부 "해킹 대비 방산업체 70% 이상 망분리 준비 safedocs 2017-09-26 78
62 '유학 중 아들 납치 송금 요구' 신종 보이스피싱 기승 safedocs 2017-04-07 90
61 '국가핵심기술' 빼돌려 中회사로 옮기려한 연구원 검거 safedocs 2017-01-11 104
60 "日 방위성·자위대 전산망 사이버공격 당해" safedocs 2016-11-28 98
59 현대기아차 핵심도면 유출 일당 검거… 100억대 피해 발생 safedocs 2016-11-18 89
» 문서 유출 경로·범위 등 ‘최순실 사태’ 일파만파 safedocs 2016-10-31 118
57 "회사 옮기려고"…반도체 핵심기술 빼낸 삼성전자 전무 safedocs 2016-10-19 88
56 국가핵심기술 엔진도면 빼돌린 `경제 매국노들` safedocs 2016-08-16 88
55 이한구 "여론조사, 공관위에서는 절대 유출 못해.. safedocs 2016-03-04 81
54 새누리, ‘살생부’ 이어 ‘사전여론’ 유출 파문 safedocs 2016-03-04 96
53 국내 유출 현대중공업 ‘힘센엔진’ 도면 중국에도 새나갔다 file safedocs 2016-01-28 102
52 법원 “회사가 비밀 관리 안 했다면 내부정보 유출해도 처벌 못 해” safedocs 2016-01-19 99
51 국내 자동차 회사 '신차 설계도면' 中 유출…700억 피해 예상 safedocs 2015-10-23 107
50 당신의 논문·PPT, 다른 사람이 팔고 있다 safedocs 2015-09-03 89
49 위키리크스 “한국 국정원, 변호사 컴퓨터 해킹했다” safedocs 2015-07-16 115
48 메르스 보고용 자가격리자 명단 공무원이 카톡으로 유포 file safedocs 2015-06-18 141
47 한수원 원전자료 유출 사고 한 달...공격자 실체와 자료 규모 파악 못해 safedocs 2015-03-11 129
46 美 FDA, 7만5천건 비밀문서 누출 사고 조사중 safedocs 2015-02-24 118
45 문서유출로 발킥뒤집힌 평창조직위 safedocs 2014-12-22 155
44 한수원, 해킹 수사의뢰…원전 설계도 유출 가능성 safedocs 2014-12-19 135
43 군사정보 탈취 악성코드서 북한 IP 최초 발견! file safedocs 2014-12-02 144
42 朴대통령, 정윤회 문건 유출 ‘국기 문란 행위’로 규정…“나라 큰 혼란 빠져” 지적 file safedocs 2014-12-01 141
41 국방과학연구소 해킹, 군사기밀 수백건 유출돼 file safedocs 2014-11-03 144
40 공원서 애정 행각’ 女경찰 “사진 유출, 경찰이 했다” 수사 의뢰 safedocs 2014-11-03 442
39 학력평가 문제지 유출 안양 고교 교사 2명 직위해제 file safedocs 2014-06-25 145
38 KT-보안의 기본개념도 없는회사~~~ safedocs 2014-03-07 242
37 고객정보 유출 문의 폭주···콜센터까지 마비 safedocs 2014-01-20 226
36 학교시험지 가져오면 상품권”… ‘저작권 도둑’ 만드는 사교육업체들 safedocs 2013-12-04 263
35 전국연합학력평가 문제지 학원가에 유출한 교사 직위해제 safedocs 2013-11-22 220
34 美CIA '기밀누설 방지 캠페인' 문서도 유출돼 safedocs 2013-11-12 224
33 박근혜 대통령 서유럽 순방일정 고스란히 노출돼.... file safedocs 2013-11-05 255
32 차세대 전투기 F-35 기밀 빼내려던 中해커 적발 safedocs 2013-09-13 293
31 북한추정 해커, 국방외교 기밀 빼가 safedocs 2013-09-12 324
30 병원의 개인정보 보호는 어떻게? safedocs 2013-09-12 316
29 이석기 RO, 'USB 보안수칙' 효과는? safedocs 2013-09-05 503
28 기업,기관 등에서 가장우려하는 보안위협은? file safedocs 2013-07-18 376
27 정부, 사이버 위기 경보 '관심' 단계 발령 safedocs 2013-06-25 436
26 뇌물받고 비밀문서 유출 靑경호처 前간부 실형 safedocs 2013-06-18 444
25 국정원 비밀정보와 문서 유출이 계속되고 있다!! safedocs 2013-06-12 462
24 北지령에 유출 시도한 군사기술 어떤게 있나 safedocs 2013-05-29 476
23 [사설]장학사 시험 문제가 유출되는 참담한 현실 file safedocs 2013-05-29 517
22 참학, 거제 K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 논평 safedocs 2013-05-29 474
21 일부학원 SAT문제 유출 파문속…ACT 기출문제도 인터넷서 거래 safedocs 2013-05-29 566
20 美 F-35·글로벌 호크, 중국이 설계도 해킹 safedocs 2013-05-29 560
19 오바마 "언론자유 보장, 기밀유출 엄단" safedocs 2013-05-29 548
18 북한 미인계에 넘어가 간첩활동 한 前육군중사 safedocs 2013-05-29 515
17 국가기밀 유출범죄 증가의혹 safedocs 2013-05-29 523
16 사이버안전센터 운영규칙 safedocs 2013-05-23 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