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국내 자동차 회사의 ’신차 설계도면’을 빼돌려 중국 기업에 넘긴 협력업체 직원 등 2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7일 “국내 자동차 제조업체 A사의 협력업체 전 직원 김모(34)씨와 중국 신차 개발업체 B사의 설계용역업체 대표이사 곽모(53)씨를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사의 협력업체 직원 백모(34)씨 및 중국 B사 직원 등 총 20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A사의 협력업체에서 퇴직한 후 자동차 설계용역업체에 입사해 ‘신차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중국 B사로 파견됐다.

하지만 김씨는 지난해 3~9월 전 직장동료인 백씨에게서 이메일 등을 통해 국내 A사의 신차 설계도면 등 영업비밀 130여건을 받아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의 ‘신차 개발 프로젝트’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곽씨는 지난해 2~10월 국내 A사의 자동차 설계도면 등 영업비밀 70여건을 중국 B사 내부 전산망에 올려 다른 피의자들과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내 A사는 이번 영업비밀 유출로 약 700억원 이상의 경제적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2015년 7월17일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