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새누리당이 이번에는 예비후보 사전여론조사결과 유출로 시끄럽다. ‘살생부’ 논란에 이어 친박-비박 간 재격돌이 예상된다.

공직자후보추천관리위원회(위원장 이한구)가 내주 1차 경선 실시를 목표로 우선추천ㆍ단수추천 및 경선 대상 지역 선정 심사 등을 진행 중인 가운데 3일 오후 정치권 안팎에서는 카카오톡 등 SNS를 중심으로 지역별 공천 신청자 명단과 여론조사 수치로 추정되는 내용이 담긴 사진 여러 장 등이 퍼졌다.

이들 문건에는 지역명과 현역 의원을 포함한 후보자 이름, 수치 이외에 출처는 명기돼 있지 않다. 그러나 복수의 당 관계자들은 새누리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공관위의 공천심사에 참고하기 위해 실시한 사전 ARS 여론조사결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실제 공관위원들은 이번 주초 선거구 재획정에 따른 변경 지역과 1인 신청 지역을 제외한 지역들에 대한 사전여론조사결과를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져 이같은 의혹이 커지고 있다.

문건 유출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새누리당의 경우 전면적인 상향식 공천의 도입으로 인해 당내 경선의 ‘본게임’에서도 여론조사가 차지하는 비율이 최대 100%에 이를 수 있는 만큼 파장이클 전망이다.

새누리당내 여론조사 유출 파문의 최근 사례로는 지난 2014년 6ㆍ4 지방선거 때 송파구청장 후보 경선이 여론조사결과 사전유출 논란으로 전격 중단됐던바 있다.

이와 관련,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이날 공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문건의 진위에 대해) 우리가 확인해줄 수 없다. 법에 의해서 얘기할 수 없다”고 말한 뒤, 진상 조사에 착수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조사를 했다고 생각되는 게 여의도연구소지 않나. 여의도연구소 소관이 누군데, 공관위와 관계가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공관위 부위원장인 황진하 사무총장 또한 당 차원의 조치 여부에 대해 “모르는 일이다. (논란이 제기된) 문건도 보지 못했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에 대해 “일단 최초 작성자 등을 상대로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공표 목적이 있었는지 등을 규명한 뒤 선거법 위반사항이 드러나면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만약 이번 유출 사태에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이는 선거일 180일전부터 선관위에 신고되지 않은 여론조사결과의 공표ㆍ보도 등을 금지하는 공직선거법 108조 ‘여론조사의 결과공표금지 등’ 조항 위반에 해당한다. 2016.3.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