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4·13 총선 공천을 위한 사전여론조사 유출과 관련 "공관위에서는 절대로 바깥으로 유출될 수 없다. 그것은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 위원장은 4일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공관위를 흔들려는 움직임을 차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여의도연구소의 사전 여론조사로 의심되는 자료가 돌아다니는데, 이에 대해 내용이나 존재 자체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제한 뒤 "다만 참고로 공관위 시스템상 유출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이번 유출 파문이 핵심 당사자로 공관위가 거론되는 것에 대해 불쾌한 심정을 드러내며 '공관위 책임론'의 사전 차단에 열을 올렸다.

이 위원장은 "(여론조사 결과와 같은) 숫자 자료들은 원체 민감해 공관위원들이 본 뒤에 반드시 회수한다. 모든 자료를 볼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메모할 수도 없다"며 "단 한번의 예외가 없었다는 점에서 (공관위에서 유출된 것이 아니라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공관위원들에 대한 확인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시스템상 가능하지 않는데 확인하는 것 자체가 공관위원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그런 식의 루모는 제발 퍼트리지 말아달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유출자를 분명히 색출하고 동기를 추궁해서 공관위를 흔들려는 움직임을 빨리 차단해야 한다"며 "선관위 등 권위있는 기관들이 조사에 착수해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 위원장은 새롭게 분구되는 지역을 여성, 청년 등 정치적 소수자를 배치하는 우선추천지역으로 활용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위원장은 "아직 내부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최고위에서 이미 상당히 논의가 진척됐고 (저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다른 우선추천지역으로 19대 국회에서 여당과 대립각을 세웠던 야당 의원들의 지역구를 꼽았다. 이 위원장은 "지난 몇년간 국정에 발목잡고, 민생을 외면했던 야당 의원들이 있다. 그 출마예상지역구에 '힐러'를 투입할 수 있다"며 "공모한 이들 중 적합한 인물이라고 생각이 되면 우선추천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