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4년간 30억원 상당 복제품 만들어 중국 등에 판매한 혐의


조선 분야 7대 국가 핵심기술로 개발된 현대중공업 ‘힘센엔진’(HiMSEN)의 주요 부품 설계도면을 불법으로 입수한 뒤 짝퉁 부품을 제작해 외국에 판매한 일당이 해경에 붙잡혔다.

남해해양경비안전본부는 16일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S사 대표 이모 씨(41)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박모 씨(52) 등 선박부품 유통업체 대표 3명과 부품 타각 업체 M사 대표 정모 씨(51)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불법으로 입수한 힘센엔진 노즐부품 설계도면을 이용해 2012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30억원 상당의 노즐·연료 분사 장치 복제품을 만들어 중국 등 외국 선박부품업체 등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 등 선박부품 유통업체 대표 3명과 정씨는 이씨가 제조한 6억원 상당의 짝퉁 부품에 독일과 일본의 유명 선박부품회사 상표·상호·국제해사기구(IMO) 인증번호를 새겨 정품인 것처럼 속여 유럽 등지에 판매한 혐의다.

IMO는 해양 대기환경 보존을 위해 선박 연료 연소과정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의 대기 배출량을 규정하고 있지만 이들이 제조·판매한 짝퉁 부품은 IMO의 엄격한 부품 승인절차를 받지 않아 해양 대기오염을 가중시킬 수 있다고 남해해경은 밝혔다.


남해해경은 이씨가 2011년,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노즐 납품 여부 검증을 받으려고 샘플로 전달받은 몇백 장의 설계도면 외에 1200여 장에 달하는 힘센엔진 노즐부품 설계도면을 입수한 경위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설계도면 중에는 현대중공업이 거액을 투자해 자체 개발한 3만5300마력급 최신 엔진모델의 노즐부품 설계도 24점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가 빼돌린 노즐 설계도면은 엔진 수명이 약 30년임을 고려할 때 300억원 상당의 경제적 가치가 있다고 남해해경은 전했다.

남해해경은 S사와 M사 등을 압수수색해 비밀장부를 발견하고 복제품 315점 등을 압수했다.

남해해경 관계자는 “이씨가 중국 현지에 노즐부품 제조업체를 설립해 관련 기술이 중국에 유출됐을 가능성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힘센엔진은 현대중공업이 10년간의 연구 끝에 2000년 8월 국내 최초로 독자 개발한 중형 디젤엔진으로 올해 3월 생산 1만 대를 돌파했다. 중남미와 중동, 아시아 등 40여 개국에 수출되는 힘센엔진은 중형엔진 분야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 1위(22%)를 차지하고 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