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한미FTA 문서유출 책임공방

조회 수 2290 추천 수 0 2012.08.22 14:52:49

한미FTA 문서유출 책임공방


[뉴스데스크]

● 앵커: 한미FTA협상 전략을 담은 비공개 문건 유출사건을 놓고 국회와 정부 간에 책임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문서유출자로 의심받은 국회의원들은 관련 사실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전봉기 기자입니다.

● 기자: 국가정보원은 지난주 문제의 협상문건이 언론에 유출된 직후부터 FTA 관련 부처에 대한 강도 높은 보안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유출된 두 건의 대외비문건은 각각 재경부와 외교통상부가 12일에 작성해 관련 타 부처에 배포하지 않고 곧바로 FTA협상단을 거쳐 국회특위에 제출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현재까지의 조사 결과 문제의 문서를 다룬 공직자는 작성자와 협상 단원뿐이고 이들의 보안규정 위반사례는 없었다는 겁니다.

이번 조사에 참여중인 한 정보관계자는 배포와 회수의 전 과정을 점검한 결과 회수가 안 된 경우는 국회특위위원 30명에게 배포된 것 중 하나뿐이라며 사실상 국회를 겨냥했습니다.

국회FTA특위 소속으로 가장 강력한 협정반대론자인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은 문건유출과 관련이 없다면서 문건에 나온 협상전략은 이미 공개된 거고 따라서 누가 유출했는지도 중요하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 심상정 의원(민주노동당): 언론보도 내용 때문에 협상이 다 망가진 것처럼 흥분하는 것을 보면 이 문서유출에 대한 정부의 과잉대응의 배경을 의심케 합니다.

● 기자: 회수 안 된 문건의 주인공으로 지목된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도 회의에 참석하지도 않았다며 문건을 제대로 관리 못 한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전봉기입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