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634950717285937500_23_2013010418014789605_moneytoday_eco  

일본 농림수산성(이하 농수성) 컴퓨터에 보관돼 있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A) 협상 관련 기밀문서가 사이버공격으로 유출됐다고 요미우리신문 영문판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사이버공격으로 3000건 이상의 농수성 기밀문서가 해외로 유출됐으며, 이 중 20건이 TPPA 관련 극비 문서라고 전했다. 극비 문서에는 일본의 TPPA 협상 참여에 대한 로드맵과 참여 연기에 따른 영향 등을 분석한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앞서 신문은 사이버 공격 화면이 한글로 표기돼 있어 한국 내에 있는 서버를 통해 공격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3일 전했다. 아직까지 공격을 주도한 인물과 국적은 밝혀지지 않았다.

일본 정부의 한 소식통은 현재 농수성이 사이버공격과 이에 따른 기밀정보 유출과 관련해 내부 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도 농수성 관리들을 불러 사건에 관해 수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농수성이 자체 내부 조사를 통해 사이버공격에 사용된 멀웨어(malware, 악성코드)가 중국 해커들이 개발한 'HTran'이라는 것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지난 2010년과 2011년에도 'HTran'을 이용해 일본 재무성의 기밀 정보가 빠져나간 것이 확인되기도 했다. 이와 같은 농수성과 재무성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에선 트로이목마 바이러스도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일본 정보보안 전문가들은 'HTran'이라는 멀웨어가 데이터를 몰래 전송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에 정보 유출을 노린 사이버 공격에 주로 사용된다고 말했다.

요미우리와 아사히신문 영문판은 그러나 농수성이 경찰에 사이버 공격에 대해서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일본 농수성 관계자는 "지금까지 (기밀문서) 유출이 있었다는 어떤 증거도 없었다"고 부인하며 "계속 사건을 조사하겠다"고만 밝혔다.

정부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농수성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은 지난 2011년 가을에서 2012년 봄 사이 발생했으며, 개인용 컴퓨터가 멀웨어에 감염되고 반복적으로 원격조종된 증상이 확인됐다.

아사히는 정부의 한 소식통을 인용, 사이버 공격에서 유출된 기밀문서가 노다 요시히코 전 총리와 농수성 고위 관료들이 TPPA에 관해 의견을 나눈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일본 농수성은 정보 보안을 이유로 사이버 공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를 꺼리고 있다. TPPA관련한 문서들은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기밀문서로 분류된다.

아사히는 사이버공격이 발생할 경우 일본 정부 기관들이 이를 공개하도록 요구하는 규정은 없다면서, 과거 내무성의 개인용 컴퓨터가 사이버 공격을 입어 보고된 사례는 있다고 덧붙였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