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화상채팅으로 만난 女공작원에 포섭, 군사기밀 넘겨
 
화상채팅으로 만난 북한 여성공작원에게 포섭돼 군사기밀을 넘긴 예비역 육군 중사가 구속됐다.
 
경찰은 이같은 혐의로 34살 김모 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김 씨는 2009년 중국 선양을 거쳐 북한에 들어가 군 복무 당시 확보했거나 제대 후 수집한 군 정보를 북한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군사기밀 2∼3급 취급자였던 그는 1998∼2002년 모 부대 중사(통신반장)로 복무하다 제대한 뒤 2004년 재입대, 2008년까지 같은 병과로 근무했다. 제대 후에도 특기를 살려 통신회사에 취직한 뒤 국방부의 부대 간 광케이블 구축사업에 참여, 30여 개 부대를 수시로 드나들었다.
 
이런 가운데 2008년 군 제대 후 중국 선양에서 활약하던 북한 여성공작원과 화상채팅을 통해 처음 만나게 된 것. 이 채팅 사이트는 서버를 선양에 두고 있지만 지금은 폐쇄됐다.
 
경찰은 김 씨가 선양으로 건너가 이 여성과 사귀면서 북한에 포섭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북에 다녀온 다녀온 이후에도 현역 군인 등을 만나 월북을 권유하는 등 간첩 활동을 계속해 왔다고 한다.
 
- 2011년 라이트뉴스 김영훈 기자-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