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스팸성 내용 등록을 금지합니다.

상세한 인적사항 담겨…수성구보건소·의회 서로 책임전가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보건소가 구의원에게 보고용으로 만든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자가격리자 명단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돼 파문이 일고 있다.

대구 수성구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구의회 의장과 사회복지위원들에게 보고하기 위해 작성한 '메르스 관련 일일상황보고'가 SNS 카카오톡을 통해 급속히 퍼졌다.

일일상황보고서에는 병원격리자와 자가격리자의 이름, 성별, 나이, 주소 등 인적사항이 기록됐다.

보고서.PNG

특히 자가격리자의 아파트 동·호수와 메르스 증세 유무, 자가격리 해제일까지 자세한 신상정보가 담겼다.

지인으로부터 해당 일일상황보고서를 카카오톡으로 받은 한 자가격리자는 보건소에 직접 항의 전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자가격리자는 "공무원부터 자가격리자를 제대로 보호해주지 못하고 있다"며 "자가격리자 역시 피해자인데 가해자가 돼버렸다"고 하소연했다.

증상이 없는 자가격리자들의 신상정보가 일파만파 퍼지자 일부 아파트에서는 내부 경고 방송을 하는 등 소동이 일었다.

한 아파트 주민 허모(28·여)씨는 "동·호수를 알려줄 수가 없지만 우리 아파트에 격리대상자가 살고 있어 엘리베이터 손잡이와 쓰레기장 등을 소독한다는 방송이 연일 나왔다. 불안하다"고 말했다.

수성구보건소와 수성구의회는 서로 상대 쪽 직원이 유포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책임을 떠넘겼다.

홍영숙 수성구보건소장은 "구의회에서 격리자 명단을 보여 달래서 자료로 만들었는데 의회에서 돌고 돌아서 SNS상에 퍼지게 됐다"며 "바로 모든 게시판에서 자료를 내리게 조치했다"고 밝혔다.

수성구의회 관계자는 "직원 1명이 보고서를 의원들에게 카카오톡 문자메시지로 사진을 찍어서 보낸 것은 맞지만, 의원들이나 의회 관계자 그 누구도 절대 외부로 유포시키진 않았다"고 해명했다.

sunhyung@yna.co.kr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